최종편집 : 2018-10-01 오후 05:47:2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경제일반
경북도, 가속기 기반 첨단 신산업 육성전략 보고회 가져
-경북도.포항시.포스코.포스텍, 신약과 타이타늄, 철강산업 고도화 분야에 전방위 협업키로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입력 : 2016년 05월 20일(금) 16:30
↑↑ (사진) 경상북도는 20일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가속기 기반 첨단 신산업 육성전략보고회'를 개최했다.
ⓒ 경북데일리뉴스

경상북도는 20일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포항지역 산학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속기 기반 첨단 신산업 육성전략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경북도-포항시-포스코-포스텍은 경북의 주력산업인 철강산업의 위축으로 수출 감소는 물론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루 구축한 상생협의회를 통해 신약개발, 철강산업을 견인할 타이타늄, 그리고 철강고도화 등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보고회는 상생협의회에서 우선 추진하기로 한 신약개발을 위해 가속기 추진현황과 현재 추진 중인 신약개발에 대한 추진경과와 진행사항을 점검하는 자리였다.

가속기는 빛의 속도로 가속한 기본 입자를 목표 물질에 타격시켜 발생하는 빛을 활용해 물질의 구조를 분석하는 대형 연구 장비로 우주와 생명현상의 비밀을 푸는 열쇠로 불린다.

기초연구에서 생명과학, 나노산업, 의학, 방위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쓰이고 있으며, 최근 노벨물리학상의 20%는 가속기에서 나오고 있는 첨단산업의 핵심이다.

경상북도에서는 1조원의 예산이 투입된 양성자가속기, 3세대 방사광가속기,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하여 가속기 기반 신약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에 준공될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막 단백질 구조분석이 가능한 최첨단 연구시설이며, 전체 신약개발의 60%는 단백질 구조분석을 타깃으로 한다. 특히 타미플루, 비아그라 등이 가속기를 활용하여 신약을 개발한 대표적인 예이다.

이날 보고회를 주재한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신약시장은 성장성이 가장 높은 산업으로 안동의 백신산업, 구미의 의료전자, 경산의 한방산업을 연결하여 K-medi 융복합 벨트를 조성하겠다.”고 말하고 “향후 가속기를 통해 과학 경북의 미래 청사진을 그려나가겠다”말했다.

한편,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신약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하여 2016. 5월 신약개발 지원팀을 포스텍에 파견하였으며, 가속기 클러스터 협의회를 구성해 신약분과를 출범 시킨 바 있다. 또한 신약산업을 견인하기 위해 2016년 제1회 추경에 70억원을 확보하여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오픈-이노베이션센터는 2017년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며, 수도권 국내 중견기업, 포스텍 동문기업(APGC)과 해외 대기업 1개社 등 국내외 바이오 기업 23개와 국제연구소를 입주시킬 예정이다. 또한 GMP시설과 연구 장비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Copyrights ⓒ경북데일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이철우 도지사, 일일 대구시장 된..  
'새바람 행복경북', 23개 시.군과 ..  
확 달라진 '신라문화제', 3일 월정..  
'리틀포레스트'의 그 곳, 군위에서..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 맛보..  
2018 문경시 도자기명장 선정...방..  
열린 행정 구현 나선 영주시, '민..  
청도군, 민선7기 공약 실천계획 보..  
윤경희 청송군수, 자매도시 중국 ..  
포항시, 출산.육아용품 알뜰 나눔..  
경북도, 김천시, 한국교통안전공단..  
'新 경북관광'의 미래를 보다...제..  
소통과 화합으로 하나되는 제33회 ..  
천년 궁성 월성에 달빛이 들다  
문경 관광을 더욱 빛나게 해줄 '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데일리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50655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16번길 5호 / 발행인.편집인: 정미영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원 mail: gbdaily2015@gbdaily.kr / Tel: 054-745-3690 / Fax : 0303-3443-585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09
Copyright ⓒ2015 경북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