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01 오후 05:47:2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전통
'한국의 편액', 유네스코 아태기록유산 등재
-5.19 베트남 후에市 아·태기록유산위원회 총회에서 등재 결정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입력 : 2016년 05월 20일(금) 12:44
↑↑ (사진) 건물의 표지판 '편액'이 유네스코 아.태 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 경북데일리뉴스

경상북도는 5월 17일부터 5월 21일까지 베트남 후에市에서 열린 제7차 ‘유네스코 아·태기록유산위원회(MOWCAP)’총회에서 한국국학진흥원이 신청한 ‘한국의 편액’이 아태기록유산으로 최종 등재 결정됐다고 밝혔다.

한국국학진흥원에 따르면, 영남지역 189개 문중·서원에서 기탁한 550점의 편액을 2015년 10월에 유네스코 아·태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하였고, 유학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동양의 전통 인문정신과 글씨의 예술적 가치가 동시에 포함된 상징물로서의 의의를 인정받아 아·태기록유산으로 등재 확정되었다.

이로써 ‘한국의 편액’은 한국의 첫번째 아·태기록유산이 되는 쾌거를 이루었고, 세계유산인 ‘유교책판’에 이어 한국 기록문화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해외에 홍보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 (사진) 안동 도산서원 편액
ⓒ 경북데일리뉴스

편액이란 건물의 처마와 문 사이에 글씨를 새겨 걸어둔 표지판으로, 건물의 기능과 의미, 건물주가 지향하는 가치관을 3~5자 정도로 함축하여 반영한 기록물이다.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아·태기록유산으로 등재신청한 550점의 편액은 건물의 건축 목적에 따라 주거공간(137점), 추모공간(64점), 교육공간(231점), 수양공간(118점)으로 구분되며 대부분 16세기~20세기 초에 제작된 것들로 이루어져 있다.

앞으로 경북도는 한국국학진흥원과 공동으로 세계기록유산인 ‘유교책판’의 추가 등재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탁을 받고 있으며, 편액 또한 곧바로 추가 등재를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화식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도내 문화유산의 명품․세계화 추진과 경북의 우수한 문화유산의 국제적 공인으로 문화융성을 선도해 나가고, 도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대한 보존과 관리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Copyrights ⓒ경북데일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이철우 도지사, 일일 대구시장 된..  
'새바람 행복경북', 23개 시.군과 ..  
확 달라진 '신라문화제', 3일 월정..  
'리틀포레스트'의 그 곳, 군위에서..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 맛보..  
2018 문경시 도자기명장 선정...방..  
열린 행정 구현 나선 영주시, '민..  
청도군, 민선7기 공약 실천계획 보..  
윤경희 청송군수, 자매도시 중국 ..  
포항시, 출산.육아용품 알뜰 나눔..  
경북도, 김천시, 한국교통안전공단..  
'新 경북관광'의 미래를 보다...제..  
소통과 화합으로 하나되는 제33회 ..  
천년 궁성 월성에 달빛이 들다  
문경 관광을 더욱 빛나게 해줄 '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데일리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50655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16번길 5호 / 발행인.편집인: 정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원
mail: gbdaily2015@gbdaily.kr / Tel: 054-745-3690 / Fax : 0303-3443-585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09
Copyright ⓒ2015 경북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