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01 오후 05:47:2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지방자치
울산-경주, 동일 생활경제권 인접도시 간 상생협력
-주낙영 경주시장,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과 주민현안사항 논의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입력 : 2018년 09월 19일(수) 18:24
ⓒ 경북데일리뉴스

경주시(시장 주낙영)와 울산 북구청(청장 이동권)이 주민불편사항 현안을 해결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방안 마련에 나섰다. 

울산시 북구 어전마을은 경주시로부터 수돗물을 공급받고, 또 경주시 양남면 지경마을 주민들은 울산시로부터 수돗물을 공급받는다. 상수도관의 매설이 어려워 해마다 식수부족을 겪고 있는 이들 마을을 위해 울산과 경주 두 도시가 머리를 맞대서 문제해결에 나서기로 한 것. 

지난해 해오름동맹 공동추진사업으로 협의해 올 연말 상수도 통수식을 가진다.

또한 두 도시 접경지역인 경주 양남면과 울산 북구 도계지점 지경교차로 인도공사에 도로 양쪽으로 해오름 업무표장과 두 도시의 디자인 캐릭터를 사용하기로 하고, 인도 정비공사는 경주에서, 인도와 도로경계의 휀스 설치는 울산에서 진행해 지난 8월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주낙영 경주시장과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이 19일 오찬 대담을 갖고 주민 불편사항과 숙원사업 등 현안 해결을 위해 또 다시 머리를 맞대었다.

이날 만남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은 문산공단에서 울산 천곡동으로 연결되는 기존마을길이 협소하고, 선형이 불량한 경사로로 공단진출입시 차량의 교통정체와 각종 안전사고가 증가해 도로 확장이 시급한 실정임을 설명하고 진입로 확포장이나 우회도로 개설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은 경주 외동에서 울산 북구 구간 동천제방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단절돼 주민들이 인근 도로변으로 우회하는 등 이용 불편을 설명하며 동천변 제방연결을 통한 산책로 및 자전거도로 조성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두 도시를 가로지르는 동천강 수질개선 방안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국도 7호선 확장 및 농소~외동 간 대체도로 개설에 필요한 국비 확보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하는 등 상호 공감대를 형성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두 도시는 역사와 문화가 같은 뿌리로 생활권과 경제권이 인접한 끈끈한 연결 고리로 맺어져 있다”며, “정부의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가 확고한 만큼 지자체 간 상생협력이 두 도시의 미래발전에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이 중심이 되는 행정을 위해서라면 행정구역이라는 한계를 극복하는 것이 진정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 두 도시 단체장이 신뢰를 가지고 자주 만나 허심탄회하게 현안사항을 의논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데일리뉴스 기자  
- Copyrights ⓒ경북데일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이철우 도지사, 일일 대구시장 된..  
'새바람 행복경북', 23개 시.군과 ..  
확 달라진 '신라문화제', 3일 월정..  
'리틀포레스트'의 그 곳, 군위에서..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 맛보..  
2018 문경시 도자기명장 선정...방..  
열린 행정 구현 나선 영주시, '민..  
청도군, 민선7기 공약 실천계획 보..  
윤경희 청송군수, 자매도시 중국 ..  
포항시, 출산.육아용품 알뜰 나눔..  
경북도, 김천시, 한국교통안전공단..  
'新 경북관광'의 미래를 보다...제..  
소통과 화합으로 하나되는 제33회 ..  
천년 궁성 월성에 달빛이 들다  
문경 관광을 더욱 빛나게 해줄 '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데일리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50655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16번길 5호 / 발행인.편집인: 정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원
mail: gbdaily2015@gbdaily.kr / Tel: 054-745-3690 / Fax : 0303-3443-585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09
Copyright ⓒ2015 경북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 본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